안녕하세요. 문화사랑 서포터즈 <Sporters>팀의 CrazyForYou입니다~ 필명만 공개...ㅋㅋ 오늘은 12월 28일 저녁 7시에 대구에서 있었던, 대구FC 신임감독님과 서포터즈 간의 간담회에 대해서 포스팅해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대구FC의 팬으로서, 그리고 축구발전을 바라는 축구팬으로서 자리에 참석해보았습니다~ㅎㅎㅎㅎ

 최근 좋지 않은 일로 공백이 생긴 대구FC 감독 자리는 결국 이영진 전 FC서울 수석코치님이 맡게되셨습니다.


 이영진 감독님은 경희고와 인천대를 졸업하시고, 1985∼1995년 K-리그 안양 LG의 선수로 뛰셨습니다. 1995∼1997년에는 일본 프로축구 오이타에서도 활약하셨습니다다. 1989∼1994년까지는 국가대표 명단에 수시로 이름을 올리셨고, 지도자 생활은 1997년 FC서울에서 코치로 시작하셨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FC서울의 수석코치까지 지내셨습니다.[각주:1]

 사실 이번에 이영진 감독님의 부임은 팬들 사이에서 뿐만 아니라 언론에서도 깜짝 발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들리는 소문에는 김호, 박성화 감독 등 이름난 스타 감독들뿐만 아니라 외국인 감독들도 대구FC의 감독직에 지원을 하였다고 합니다. 거기다가 27: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감독 경험이 전무한 이영진 감독님의 부임은 확실히 깜짝 발탁이고, 모두가 놀란 선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영진 감독님은 그런 세간의 평가에 개의치 않으시고, 취임 첫 날인 23일 오전 9시부터 4시간 동안 대구시 인제요양병원에서 선수들과 함게 중증 장애우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봉사활동으로 첫 공식활동을 시작하셨습니다.[각주:2]

 그리고 28일 저녁, 드디어 대구FC 팬들과의 소통을 위한 만남의 자리에 참석하셨습니다. 자리에는 이영진 감독님뿐만 아니라 부단장님을 비롯한 구단 프런트 관계자분들도 많이 참석하셔서, 팬들과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자리에서 친해진 분들과 함께 이영진 감독님과 한 컷...!)

 이영진 감독님께 직접 여러가지 궁금한 점을 여쭤보고 싶었지만, 대구FC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가지고 계신 "우명택"님께서 감독님 옆자리에서 많은 것을 여쭤보셨습니다. 우명택님께 감사드립니다.

 (아래의 내용은 대구FC 공식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글번호 18262번우명택 님께서 올려놓으신 내용입니다. 이 인용은 사전에 우명택님의 사전 허락을 받은 일입니다. 다시 한 번 우명택님께 감사드립니다.)
연말이라 그런지 장사가 잘 되는 고깃집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빽빽히 들어 찬 손님들 사이로 구석자리에 대구FC 팬들과 서포터스와 얘기를 나누고 있던 '이영진 감독님'을 보았습니다.

럭키금성 시절에 '영리한 플레이와 악바리'로 국가대표팀으로 월드컵까지 출전하신 분이지만,'옆집 어느 형님과 같은 편안함'과 선수시절에 격렬함이 묻어난 증거였고,필자도 궁금했던(??) 앞니 두개도 여전히 없으신 채 밝게 웃으시며,대구FC 내년과 그 이후 미래를 위해 포부를 말씀하시는 모습이 사뭇 새로웠습니다.

대구FC 3대 사령탑에 취임하신 이후 바쁜 일정속에서도 서포터스와의 만남!!
감독님 바로 앞자리에서 기자보다도 더 집요하게 취임 포부와 내년 선수 구성까지도 물어 보았던 저였습니다.

우선,서포터스와 대구FC 팬들은 '커뮤니케이션' 즉,'소통'을 원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참석했더군요!!
이영진감독님도 앞으로 '선수와 프런트 그리고,팬과 서포터스가 납득'할 수 있고,서로 도와가며,'대구FC를 좋은 구단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하셨습니다.

'팬이 있기 때문에 선수가 있고 감독이 있고,팀이 있다'는 말씀을 하시면서...........
그래서 구체적으로 '시즌 전,중,후에 시간을 내어 선수단과의 만남을 가질것'이라고도 얘기 하셨습니다.

팬들이 가장 궁금해 하시는 '내년시즌 대구FC 팀 구성 및 전술'에 대해서,제가 '기자'보다 더 집요하게 질문을 던졌고,감독님의 구상 즉,'감독님의 사견'임을 전제로 몇자 적어 볼까합니다.
(제정이 열악한 시민구단 특성상 감독님의 제안을 프런트에서 모두 '서포터 해주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을 듯 합니다)

(1.코칭스태프)
'새 술은 새부대에' 란 말이 있듯이 '기존 코치'중 한명과 제계약하고,특징적으로 1군 원정경기시 남아 있는 팀 자원들을 관리할 수 있고 재활을 도울 수 있는 '외국인 피지컬 코치'와 '2군 코치'를 둘 예정이라고 하셨습니다.

(2.선수단 구성)
현재 국내선수 32명 내외의 선수단 T.O를 생각하고 있고,이 인원안에서 선수 트레이드 및 영입이 이루어 질 듯 합니다.

(3.국내선수 영입)
능력이 뛰어난 선수보다' 팀에 맞고','이적료가 없거나 싼 선수'를 영입하거나,현재 수도권팀에서 선수구성상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유망주'를 이적 및 임대로라도 영입을 염두해 두고 있고,대구FC FA선수와는 재계약을 전제로 적정한 몸값을 제시하고,그 것과 맞지 않을때에는 팀을 떠날 수도 있다고 하셨습니다.

(4.용병 영입)
원칙적으로 3명을 염두해 두고 있고,모두 브라질 선수를 생각하고 계셨습니다.
물론 펑샤오팅이 팀에 남는다면 현실적으로는 어렵겠지만,3+1의 아시아 쿼터도 희망했으며,대구 FC와 연계된 아르헨티나리그 꼬리아노 팀 선수의 영입도 고려하고 있다고 하셨습니다.
단,'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여야 한다'는 전제하에...........
(아르헨티나 선수가 영입되어 진다면,사실상 브라질 용병 한명이 줄어 들겠지만....)

(5,포메이션 및 스쿼드)
아직까지 선수단 특성을 모두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수비라인이 쓰리백으로 갈지 포백으로 갈지 스트라이커가 투톱일지 원톱일지 등.모든 것은 '터키 전훈에서 경기력과 팀에 맞는 스쿼드를 보고 결정한다'고 하셨습니다.

(6.장기적인 포부)
대구FC 팀이 비록 현재 열악하고 힘든 상황이지만,'리빌딩을 통해서 좋은 팀으로 나아가는 징검다리가 되고 싶다'는 '작지만 큰 희망'을 피력하셨습니다.

대구FC의 'U-14팀등 유소년팀을 창단'해 팀내에서 유망주를 키우고,'드래프트하에서 좋은 신인 선수를 리그 탑선수로 만들어' 많은 이적료를 받고,이적시켜서 팀 재정에도 큰 도움이 되는 '시민구단의 구체적인 비젼도 제시'하셨습니다.

더불어 쉽게 지지 않고,'팀 정신'이 강한 끈끈하며,전통이 있고,'대구FC 팬들에게 더욱 더 다가갈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고 하셨구요!!


P.s)감독님 바로 앞자리에 앉아서 대화를 나누면서,팀 사정을 십분 이해하시고,구단에서 허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열심히 한번 도전해 보겠다'는 모습이 좋아 보였습니다.

늦은 시간 대구FC 서포터스 여러분의 질문을 성의껏 들어주시고,하나 하나 친절히 설명해 주시며,메모지에 꼼꼼히 적으시던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술을 많이 못해서 미안하다'며,늦은 밤에 숙소로 가서도' 선수 DVD를 수십장을 확인해야 한다'는 모습에서 열정을 느꼈습니다.

계약기간이 정해지지 않았지만,'앞으로 이영진감독님이 대구FC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는 사실 필자도 자신할 수 없지만,그 도전 정신 만큼이나 많은 성과를 내시고,나아가 국가대표팀 감독과 같이 '더 큰 지도자'가 되셨으면 하면 바램입니다.

 이렇게 새로운 팀에서의 새로운 시작에 대한 열정을 이번 간담회에서 이영진 감독님은 보여주셨습니다. 구단에서는 대구FC 선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다는 점에서 이영진 감독님이 최고의 적임자라고 생각하고 있으셨습니다.

 

(2차 자리에서 감독님과 프런트 관계자분들)

 새로운 감독님과 함께 새롭게 준비하는 내년 시즌인 만큼, 모든 K리그 팬들이 대구FC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시민구단으로서 가장 먼저 출범했지만 인천, 경남과 같은 다른 시민구단에 비해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대구FC가 다음 2010시즌에는 훨씬 더 강하고 아름다운 축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합니다.

(다음 시즌을 위하여 짠~)

 감독님께서 선수단 구상을 위해 돌아가신 후, 감독님과 함께 참석하셨던 프런트관계자 분들과 서포터즈들 간의 대화는 계속 되었습니다. 대구의 중국 용병 펑샤오팅에 대해, 그리고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입단한 선수들에 대해, 대구FC의 에이스 장남석 선수에 대해... 정말 대구FC의 미래를 걱정하는 열정적인 팬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저는 우연히 2008년 대구FC지지자연대 회장을 맡으셨던 서포터 한 분과 좀 더 깊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그 서포터께서는 대구FC가 창단을 준비할 때부터 대구FC를 위해 서포터로 활동하셨고 지금까지도 열성적인 서포터로서 활동하고 계셨습니다. 오랜 기간 서포터로 활동하셔서, 대구FC 구단의 프런트 관계자 분들과도 어느정도 안면이 있으신 듯 했습니다. 그러던 중 알고보니 그 서포터분과 구단 프런트 관계자 분 중 한분, 그리고 저까지 세 명이 모두 같은 고등학교 출신이었습니다. 이 것을 계기로 대구FC에는 D고등학교 라인(?)이 형성되었습니다ㅎ

(D고 라인 결성!)

 물론 진짜 라인이 생긴 것은 아니지만, 대구FC라는 점 외에도 다른 연결고리가 생겨서 더 가까워지고 더 깊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구단 관계자 분들도 대구FC에 대한 깊은 열정을 가진 동문 후배가 있다는 점을 부러워하셨고, 또 앞으로 더 열정적인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부단장님과 한 컷...ㅎ)

 그렇게 대구FC 서포터즈와 구단의 간담회는 끝이나고, 우리는 모두 2010시즌을 기대하고, 대구스타디움에서 만날 그 날을 기약하며 자리를 끝냈습니다. 2003년 시민구단으로서 첫 발을 내딛은 대구FC. 한 때 리그 1위를 잠시 차지하기도 한 저력있는 팀에서 지금은 꼴찌 탈출이 목표가 되어버린 대구FC. 하지만 이제 새로운 감독님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영진 감독님 화이팅!!! 대구FC 화이팅!!! >0<

 

  1. 연합뉴스-프로축구 대구 감독에 이영진 전 서울코치(종합)(http://app.yonhapnews.co.kr/YNA/Basic/article/search/YIBW_showSearchArticle.aspx?searchpart=article&searchtext=%ed%94%84%eb%a1%9c%ec%b6%95%ea%b5%ac%20%eb%8c%80%ea%b5%ac%20%ea%b0%90%eb%8f%85%ec%97%90%20%ec%9d%b4%ec%98%81%ec%a7%84%20%ec%a0%84%20%ec%84%9c%ec%9a%b8%ec%bd%94%ec%b9%98&contents_id=AKR20091222196300007) [본문으로]
  2. 스포탈코리아-이영진 감독이 병원으로 첫 출근한 까닭은?(http://www.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91224142709&gisa_section=1020&key=이영진&field=gisa_title&search_key=y)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韓바탕 권유리 2010.01.0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감독님과의 만남 멋진데요? ㅎㅎ 생생한모습 보기좋아요!ㅎ

  2. 대구★이영진 2014.11.30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8대 감독으로 다시 돌아오리라고는... 이렇게 된 것 다시 한 번 잘 해서 5~10년동안 육성 축구으로 대구를 클래식 리그로 올려줬으면 좋겠어요